오클리 엔듀로 매트 블랙 아시아핏 (Oakley Enduro Matt Black Asia Fit) 사용기

강한 가시광선과 자외선으로부터 눈을 보호하려면 선글라스가 꼭 필요하다. 한국은 미국 서부나 호주 등에 비하면 햇빛이 약한 편이지만 그래도 선글라스를 쓴 날과 쓰지 않은 날은 눈에서 느끼는 피로에서 확연히 차이가 난다. 뜨거운 햇빛이 내리쬐는 여름이 다가오니만큼 선글라스의 필요성도 더 커지고 있다.

하지만 나는 일반적인 선글라스를 잘 쓰지 않는 편이다. 약간의 시력교정과 자외선차단을 겸해 안경을 주로 쓰는 편이고, 빛이 강한 날이라 꼭 무언가를 써야 한다면 스포츠글라스를 쓰는 편이다. 일반적인 선글라스를 잘 쓰지 않는 이유는 선글라스와 얼굴 사이의 틈으로 들어오는 강한 햇빛을 거의 막아주지 못하기 때문이다.

다만 여러 스포츠글라스 회사에서 나오는 일상용 선글라스 중에는 스포츠글라스처럼 곡률이 들어간 프레임이 여럿 있다. 루디프로젝트의 스핀호크, 오클리의 프로그스킨, 홀브룩 같은 프레임이 그렇다. 이들은 일상용으로 착용하기에도 괜찮은 디자인, 가벼운 무게에 적당한 곡률이 있어 선글라스와 얼굴 사이로 들어오는 햇빛을 많이 막아준다.

그런 종류의 선글라스 중 오클리의 엔듀로 아시아핏 모델을 구입했다. 개인적으로는 오클리보다 루디프로젝트 제품을 선호하는데 두 회사의 주요 모델 중 착용했을 때 내 얼굴에 찰싹 달라붙듯이 편했던 모델이 엔듀로 하나 뿐이었기 때문이다.

처음 구입했을 때는 광투과율 14%에 해당하는 Violet Iridium 렌즈가 장착되어 있었다. 나는 되도록 튀지 않게 착용하고 싶었고 또 도수를 넣고 싶어 해당 렌즈를 제거하고 대신 도수렌즈(케미 트렌디 1.6)를 집어넣었다.

루디프로젝트나 오클리 제품 구입을 망설였던 이유는 제품 단가의 상당 부분이 프레임 뿐만 아니라 렌즈값이기 때문이다. 도수를 넣게 되면 원래 들어있던 렌즈는 사용을 하지 않게 되는데 돈낭비 같아 꺼려졌다. 근데 여러 선글라스 프레임을 착용해봤지만 내 얼굴에 잘 맞는 제품이 이 모델 뿐이라 선택의 여지가 적어 어쩔 수 없었다.

EnduroEnduro

몇 주 착용해본 바로는 역시 아이웨어는 내 얼굴형에 맞는 게 가장 중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처음 시착해봤을 때 어디 눌리는 곳 없이 얼굴에 찰싹 달라붙는 느낌이었는데 그만큼 오래 쓰고 있어도 편하다. 구입의도대로 프레임과 얼굴 사이로 들어오는 햇빛도 거의 차단이 된다. 직사광선 아래에서 거울을 보면 햇빛이 눈꺼풀 위까지는 겨우 새어들어오지만 눈동자까지는 도달하지 못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디자인은 남성보다는 여성에게 좀 더 잘 어울릴 것 같다. 레트로하고 빈티지한 디자인인데, 각지기보다는 둥근 형태에 가깝고 템플을 포함한 프레임이 대체로 얇은 편이다. 디자인 측면에서는 루디프로젝트의 좀 더 각진 제품이 마음에 들었는데 막상 착용해보니 관자놀이를 조여서 선택할 수 없었다. 아시아핏이니만큼 코받침이 꽤 큼직하다. 나는 웃을 때 광대에 아슬아슬하게 닿을듯 말듯할 정도였는데 이 역시 광대에 자주 닿으면 불편하니 구입 전에 실제로 착용해보는 것이 중요하겠다.

도수렌즈는 시간과 견적만 충분하다면 선택의 폭이 아주 넓다. 개인적인 경험으로 야외활동용으로는 10% 후반 정도의 광투과율이면 가장 적당한 것 같다. 여기서 더 진해지면 오히려 활동하기가 불편했다. 등산처럼 그늘을 지날 때가 많다면 좀 더 빛을 많이 투과하는 20%대의 제품이 좋겠다.

오클리도 여느 수입 선글라스들처럼 해외에서 구입하는 것이 더 저렴하다보니 직구를 검토했지만 실제 착용을 해본 곳에서 구입을 했다보니 가격은 정가에서 크게 할인받지 못하고 구입했다. 가격도 가격이지만 지불하는 비용에 비해 제대로 된 하드케이스 하나 제공하지 않는 구성품의 부족함은 아쉽다.

그래도 지금까지 착용해본 그 어떤 선글라스보다도 착용감이 편하고 어느 각도에서 들어오는 햇빛도 잘 차단해준다. 앞으로도 잘 쓸 수 있을 것 같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