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동해막국수 교동택지점 – 회비빔냉면

동해막국수 교동택지점
강원 강릉시 정원로 74-15
회비빔냉면 곱배기 9,000원 (2019년 1월 4일)

거의 2년 만에 강릉을 다시 찾았다. 당시에는 점심으로 동해막국수에서 막국수 한 그릇, 신리면옥에서 냉면 한 그릇을 먹었었는데 이번에는 동해막국수만 방문했다. 그때처럼 많이 먹기가 힘들어졌기도 하고, 생각보다 날씨가 추워서 일단 가까운 곳으로 가다보니 그렇게 됐다.

가게는 2년 사이 크게 바뀐 건 없어보였다. 막국수나 냉면집의 비수기인 한겨울인데도 손님이 꽤 있었다. 가격은 1,000원씩 오른 모양이다. 예전 사진과 비교해봐도 그렇고, 메뉴판 곳곳에 가격을 고친 흔적이 남아있었다.

회비빔냉면

지난번에는 막국수를 먹었었기에 이번에는 회비빔냉면을 주문했다. 전분 특유의 청회색을 띄는 면이다. 바닥에는 육수가 조금 깔려있고, 필요하면 더 넣어먹을 수 있도록 통에 넣은 냉육수가 같이 제공됐다. 고명으로 명태식해, 배, 수육, 계란이 얹혔고 깨가 뿌려졌다. 막국수에는 김가루도 꽤 들어갔는데 냉면이다보니 김가루는 들어가지 않았다.

면은 약간 불어나왔다. 전분면이다보니 불었어도 탄력이 남아있고, 부드러워져 먹기 쉬웠지만 탱글탱글한 면발을 씹는 맛이 약해진 점은 아쉽다. 양념은 자극적으로 매운 맛은 아니다. 약하게 매운 대신 입 안에 매운맛이 오래 남았다. 보통의 비빔냉면치고는 맵지 않은 편이지만, 매운 음식을 잘 못 먹는 나로서는 육수와 다른 음료의 도움 없이 다 먹기 쉽지 않았다. 거기에 참기름이 꽤 들어갔는지 매운맛과 함께 참기름향이 진하게 돌았다.

면이나 양념보다 좋았던 건 명태식해였다. 잘 익어있어서, 단단하거나 질긴 부분 없이 아주 부드러운 식감을 즐길 수 있었다. 특히 처음 입에 물었을 때는 양념맛이 진하게 나지만, 씹으면 씹을수록 입 안 가득 감칠맛이 우러나왔다. 명태식해의 부드러운 식감과 진한 감칠맛 덕분에 음식의 다른 부분이 내 취향은 아니었지만 전반적으로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물막국수

동행은 물막국수를 주문했다. 조금 맛을 보니, 지난번 방문과는 달리 면에서는 메밀향이 제법 났다. 하지만 김가루와 참기름이 다소 과하게 들어있어, 당장 입에는 잘 들어가지만 면이나 육수의 맛과 향을 즐길 수는 없었다. 면과 육수의 맛에 자신이 있다면 김이나 참기름 같은 향이 강한 부재료는 줄여주시는 쪽이 좋을 것 같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