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형제칼국수 – 장칼국수 (하얀칼국수)

강릉 형제칼국수
강원 강릉시 강릉대로204번길 2
하얀칼국수 6,000원
2019. 1. 5

동해막국수와 마찬가지로 형제칼국수도 2년 만의 방문이다. 좀 더 길게는 5년 사이에 세 번째다. 2016년 말에 왔을 때는 기본매운맛과 더얼매운맛을 먹었었는데, 매운 음식을 잘 못 먹는 나로서는 더얼매운맛조차도 매워서 먹기가 쉽지 않았다. 그럼에도 장칼국수가 주는, 포기할 수 없는 묘한 매력이 있다.

모처럼 강릉에 왔으니 형제칼국수에 안 들를 수는 없었고, 이번에는 가장 맵지 않은 하얀칼국수를 먹어보기로 했다. (형제칼국수의 매운맛은 5단계다. 아주매운맛 – 기본매운맛 – 더얼매운맛 – 장끼맛 – 하얀칼국수 순서. ‘더얼매운맛’조차도 그 이름과는 달리 매운 정도로는 중간 정도나 되었던 셈이다.)

형제칼국수는 매번 올 때마다 느끼지만 별로 변하는 게 없는 집이다. 다만 사람은 점점 더 많아지는 것 같다. 매번 시내 관광 비수기인 한겨울에 오는데도 이른 시간이나 늦은 시간에 오지 않으면 긴 줄을 마주하게 된다. 이번에도 점심시간 치고는 좀 이른 시간에 갔더니 바로 자리를 잡을 수 있었지만, 식사를 끝내고 나가는 길에 보니 어느새 꽤 긴 줄이 늘어서 있었다.

장칼국수 - 하얀칼국수
하얀칼국수 – 가장 덜 매운 맛

하얀칼국수는 그 이름과는 달리 그렇게 하얗지만은 않다. 장칼국수이니만큼 장이 안 들어갈 수는 없으니 고추장의 붉은색과 된장의 누런색 그 사이에 있는 색을 희미하게 띄고 있다. 그 위에 풀려들어간 계란, 호박, 김가루, 깨 등이 보인다.

육수는 멸치를 기본으로 다진 마늘, 호박을 넣고 같이 끓여낸 무난한 맛이다. 거기에 된장과 고추장이 섞여들어 장 특유의 감칠맛을 더해준다. 이 감칠맛이 바로 장칼국수의 매력인 것 같다.

아무리 장이 적게 들어갔다지만 하얀칼국수에서도 매운 맛이 없지 않았다. 입 안에서 느껴지는 매운맛은 아주 약해서 즐겁게 먹을 수 있었지만, 먹다보니 두피에서 가려움이 느껴질 정도였다. 장칼국수에 사용하는 고추장 자체가 아주 맵게 담근 장인 모양이다.

면은 얇으면서 폭이 넓은 모양새다. 처음 받았을 때는 그릇 바닥에 면끼리 붙어있어 면이 불어있는 게 아닌가 싶었지만 몇 번 휘저어주니 자연스럽게 풀려나왔고 입에 넣으니 쫄깃한 식감이 아주 재밌었다. 면의 형태 덕분인지 면이 육수를 충분히 품어내어 입 안에서 면과 육수를 함께 즐기기 좋았고, 국물과는 따로 삶아낸 면 덕분에 국물이 전분으로 지저분해지지 않는 점 역시 좋았다.

동행은 더얼매운맛을 주문했다. 옆에서 조금 국물맛을 보니 맛에서는 전반적으로 하얀칼국수와 크게 다르지는 않지만 장맛이 더욱 강렬했고, 특히 땡초의 쏘는 듯한 매운 맛이 강하게 올라왔다. 역시 매운 음식을 잘 못 먹는 사람에게는 더얼매운맛도 너무 과할 것 같다.

다만 호박이 약간 덜 익어 나왔었고, 김가루는 사실 없어도 되지 않나 싶다. 기본 육수의 맛과 향이 괜찮다보니 도리어 구수한 장맛을 즐기는데 방해가 된 것 같다.

강릉 형제칼국수 – 장칼국수 기본매운맛, 더얼매운맛

2016년 10월 1일
장칼국수 6,000원

Update: 2019. 1. 5. 재방문 – 장칼국수(하얀칼국수) 6,000원

강릉에서 가장 유명한 음식점 중 한 곳이 바로 여기 형제칼국수이지 싶다. 강릉에 몇 번 가 본 건 아니지만, 강릉에서 먹었던 음식 중 항상 떠올랐던 것 역시 형제칼국수의 장칼국수였다. 이 집에 마지막으로 왔던 건 3년 전 겨울이다. 당시 영동지방에 쏟아진 기록적인 폭설을 헤치고 컴컴해진 늦은 시각에 칼바람에 오들오들 떨며 저녁을 먹으러 온 곳이 바로 이 집이었다. 온몸에 성에가 낀 것 같은 기분이었는데 김이 모락모락 나는 뜨끈한 장칼국수 한 그릇에 몸도 마음도 노곤하게 풀어졌던 기억이 난다.

날씨 좋은 초가을이라 그런지 오랜만에 찾아간 형제칼국수에는 사람이 꽤 많았다. 줄을 서지는 않아도 되었지만 끊임없이 손님이 들고 나서 부산한 느낌이었다.

형제칼국수의 메뉴판에는 장칼국수와 공기밥 밖에 없다. 개인적으로는 이렇게 주종목에만 집중하는 집이 좋다. 장칼국수는 전혀 맵지 않은 하얀칼국수부터 아주 매운 칼국수까지 다섯가지 단계 중 골라서 주문할 수 있다. 매운 순서로 ‘아주매운맛’, ‘기본매운맛’, ‘더얼매운맛’, ‘장끼맛’, ‘하얀칼국수’다. 가격에는 차이가 없다. 예전 기억으로는 매운 단계를 조절하고 싶으면 따로 이야기를 해야 했던 것 같은데, 내 기억이 틀린건지 그 사이에 달라진건지 모르겠다.

마지막에 왔을 때 ‘매운 것을 잘 못먹으니 아주 덜 맵게 해달라’고 했음에도 꽤 매웠던 기억이 있다. 그 사이 매운맛에 대한 내성도 꽤 강해졌으므로 괜찮으리라 생각하고 ‘더얼매운맛’을 주문했다. 매운 음식을 즐기는 동행은 ‘기본매운맛’으로 주문했다.

장칼국수 더얼매운맛

장칼국수 기본매운맛

윗 사진이 더얼매운맛, 아래 사진이 기본매운맛이다. 이 정도만 해도 국물의 붉은 정도에 차이가 확연하다. 면 말고는 파와 호박이 들어가고 위에 김과 깨가 얹혔다. 여기에 계란이 약간 풀어져 들어갔다. 특이할 것 없이 소박한 구성이다.

국물은 여전히 매웠다. 형제칼국수의 장칼국수는 고추장을 주로 쓴 장칼국수인데, 고추장에 섞어쓴 된장 특유의 구수한 맛이 바탕에 은은하게 깔린다. 여기에 멸치육수가 내는 감칠맛이 더해진다. 하지만 고추장의 매운맛은 중간이 없이 들이쏘는듯 강렬하다. 매운 음식을 잘 못 먹는 사람이라면 ‘더얼매운맛’도 많이 맵게 느껴질 수 있겠다. 내 입맛에는 ‘더얼매운맛’의 국물이 내가 먹을 수 있는 매운 음식의 한계였다.

면은 상당히 독특했는데, 두께는 얇고 폭은 넓었다. 두께가 얇아서 국물을 잘 머금으면서도 폭이 넓어 퍼지는 속도가 늦고 넉넉한 식감이었다. 반죽이 꽤 괜찮았는지 씹는 느낌이 좋았다. 다만 서빙되어 나올 때 음식이 너무 뜨거워서 식혀먹다보면 어쩔 수 없이 불게 되는 점은 좀 아쉽다.

음식의 맛은 그러한데, 식사를 하면서 주변에 보이는 것들이 거슬렸다. 테이블 위의 식기에는 물기가 흥건했고, 손님들이 오가는 방의 한구석에 김이 반쯤 포장이 뜯긴채로 방치되어 있었다. 방 구석의 벽지가 일어나 있는 곳에는 무언가 시커먼 게 있었는데 그게 뭔지 더 자세히 들여다보고 싶지 않아 고개를 돌려야만 했다.

내가 지금까지 가본 집 중에 형제칼국수는 어지간한 다른 집들로는 대체불가능하다. 매운 편이기는 하지만 맛이 좋고 양도 넉넉하다. 다만 이만한 맛을 내면서 좀 더 편안하게 식사를 즐길 수 있는 집이 있다면 나는 바로 그쪽으로 갈아타게 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