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서면 풍성돼지국밥 – 돼지국밥

2017년 5월 1일
돼지국밥 6,500원

원래 부산에서 밀면을 한 끼 더 먹을 계획이었으나 하루종일 바닷바람을 맞다보니 뜨끈한 국물이 먹고 싶어 서면 국밥골목으로 갔다. 저마다 방송출연, 블로그맛집 등을 내세운 간판들을 내걸고 있다보니 그런 집은 가능한 피해다니는 나로서는 좀처럼 가게를 고를 수 없었다. 그래서 밖에서 보기에 깔끔한 곳 중 하나를 무작위로 골라 들어간 곳이 또 여기 풍성돼지국밥이었다.

내부는 시장통의 돼지국밥집이라고는 믿기 어려울 정도로 깔끔했다. 홀에서 서빙보시는 분들도 친절하셔서 기분이 좋았다. 서면시장은 시장이라고는 하지만 관광객들도 많이 찾는 곳이다보니 점점 ‘시장스러움’에서 벗어나 도심의 깔끔한 식당의 모습 쪽으로 가까워지는듯 하다.

돼지국밥

국밥이 나왔을 때 미리 사진을 찍었어야 했는데 잠시 정신줄을 놓아버렸다. 이미 부추무침을 국밥에 듬뿍 넣은 뒤에야 겨우 사진을 찍었다.

여느 돼지국밥집이 그렇듯 찬은 특별할 게 없다. 핵심은 부추무침과 새우젓이고, 여기에 몇 가지 찬이 추가로 나온다. 기본찬의 양이 적은 대신 필요한만큼 직접 덜어서 먹을 수 있도록 셀프바가 준비되어 있었다.

국물은 부산에서 먹는 돼지국밥 치고는 펀치감이 아주 강하지는 않다. 오히려 냄새 적고 맑고 깔끔한 쪽에 가깝다. 생각보다 돼지고기도 많이 들어있지는 않았다.

독특한 건 이집의 부추무침에는 깨가 듬뿍 들어가있다. 덕분에 부추무침을 국밥에 넣으니 깨향이 풍부하게 올라온다. 사람마다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부분이겠다.

셀프바에서는 소면도 같이 제공이 된다. 물론 미리 삶아둔 것이기에 탱글함을 기대할 수는 없겠다. 밥과 소면을 토렴해서 국물에 같이 말아주는 집의 소면도 대부분 미리 삶아둔 것을 쓰니까 말이다. 밥을 다 먹고 나서 남은 국물에 소면을 말아먹으니 이것도 나름대로 괜찮았다.

대체로 아주 무난한 돼지국밥집이었다. 내가 기대했던, 돼지냄새가 풀풀 나면서 후쿠오카의 돈코츠 육수 뺨칠 정도의 끈적한 국물은 아니었다. 대신 가볍고 깔끔해서 누구나 거부감 없이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