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전주콩뿌리콩나물국밥 수송점 – 황태콩나물국밥

2017년 5월 4일
황태콩나물국밥 6,000원

특히 여행 중에는 가능하면 체인점 형식의 식당에는 잘 가지 않는 편이다. 제대로 레시피 관리가 된다는 전제 하에 꼭 그 동네가 아니라도 먹을 수 있다는 생각에서다.

하지만 이번 군산 여행에서는 그러지를 못 했다. 5월의 황금연휴 기간이다보니 조금 괜찮다 싶은 식당은 전부 관광객들이 줄을 서는 통에 도저히 식사를 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관광객이 많은 군산 구도심 대신 신도심에 해당하는 수송지구로 자리를 옮겨왔다. 관광지도 아니고 평일 오전이다보니 한산한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다. 전날 자기 전에 술을 마셨던 덕에 시원하게 해장을 하고 싶어 콩나물국밥집을 찾아 이 식당으로 왔다. 마침 메뉴 중에 황태가 들어간 황태콩나물국밥이 있어 이걸로 주문했다.

콩나물국밥

정말 전주식으로 밥그릇에 익힌 수란과 김이 같이 나온다. 수란은 콩나물국밥 국물을 몇 숟갈 떠 넣고 김을 부숴넣어 섞어서 에피타이저로 먹으면 된다지만, 뭐, 취향대로 먹으면 되겠다. 나는 거기에 밥을 몇 숟갈 넣고 깍뚜기 국물로 간을 맞춰서 비벼 먹었다. 장조림이나 새우젓이 있으면 좋겠는데 제공되지 않았다.

콩나물국밥은 생각보다 괜찮았다. 그렇잖아도 해장에 좋은 콩나물국에 황태가 추가로 들어갔으니 속을 풀어주는 시원함이 아주 좋았다. 고춧가루와 잘게 썬 고추가 들어가 있어 아주 얼큰하고 알싸한 매운맛도 같이 났다. 다만 음주 후 약해진 속에 너무 맵게 먹으면 좋지 않을 것 같아 고추는 좀 덜어내고 먹었다.

밥과 콩나물은 얘기하면 더 주는데 전날 음주 후 아침 첫끼라 입맛이 많이 당기지 않아서 추가로 더 먹지는 않았다. 밥이야 여느 공기밥 정도의 양이지만 수란에 국물을 계속 떠먹다보니 그것만으로도 배가 불렀다.

상호가 전주로 시작하길래 전주 기반의 체인점인줄 알았는데 나중에 찾아보니 서울에도 체인점이 많이 있었다. 특히 우리집에서 걸어서 10분도 채 안 걸리는 곳에도 체인점이 하나 있었다. 체인점이라 별 기대를 안 하고 갔음에도 생각보다 괜찮았어서 우리동네에 있는 곳에도 한 번 가봐야겠다 싶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