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디프로젝트 트랠릭스 하루 사용기 및 방출기

Rudy Project TralyxRudy Project Tralyx Package

원래 쓰던 루디프로젝트 노이즈 프레임과 임팩트X 포토크로믹 레이저 클리어 렌즈는 꽤나 만족스러웠다. 하지만 사용한지 꽤 오래 되다보니 슬슬 싫증이 났다. 그러던 차에 루디프로젝트에서 새로 나온 트랠릭스 프레임, 임팩트X2 렌즈가 조합된 제품이 눈에 띄었다. 한 번 써보고 싶어 인터넷 최저가로 20만원 중반대 정도를 지불하고 주문을 넣었다.

구입하면서 가진 희망사항은 크게 두 가지 정도였다. 첫째는 장시간 착용에도 편안한 착용감과 가벼운 무게, 둘째는 임팩트X2 렌즈로 오면서 더 넓어진 변색 범위였다. 둘 다 오랜 시간 동안 자전거 라이딩을 하거나 달리기를 할 때 꼭 필요했다.

하지만 이번 구매는 기대했던 부분, 그리고 기대하지 않았던 부분까지 모두 실패하고 말았다. 기대했던 부분은 바로 위의 희망사항 두 가지, 기대하지 않았던 부분은 생각치도 못했던 내 얼굴형과의 문제, 또 색감이었다.

프레임은 기존 제품에 비해 왜인지 허술해보인다는 느낌을 받았지만 어쨌든 무게는 꽤 가벼웠다. 루디프로젝트 제품의 가장 큰 장점인 코받침과 템플의 자유로운 조정 역시 여전했다. 덕분에 프레임만 착용했을 때는 상당한 편안함을 느낄 수 있었다.

하지만 렌즈와 조합되었을 때가 문제였다. 트랠릭스는 원래 쓰던 노이즈보다 렌즈 크기가 크다보니 착용하면 광대뼈에 렌즈가 닿았다. 조금 무리를 해서 렌즈가 광대뼈에 닿지 않도록 조절하면, 이번에는 눈썹이 렌즈에 닿았다. 눈썹도 렌즈에 닿지 않도록 조절하면 프레임과 미간 사이가 떠서 햇빛이 눈을 그대로 직격했다. 어떻게 착용을 해도 편해지지가 않았다.

루디프로젝트의 또 다른 장점인 변색에 있어서도 약간의 실망이 있었다. 변색 범위만 따지면 훌륭하다. 기존의 임팩트X 포토크로믹 클리어 렌즈는 투과율이 18~78%인데 임팩트X2 포토크로믹 클리어 렌즈는 9~74%로, 야간에는 거의 차이가 없으면서 주간에는 훨씬 더 많이 어두워진다. 속도도 그 어떤 변색 렌즈보다 빠르다. 하지만 9%라는 투과율을 체감해보기는 어려웠다. 투과율 8% 짜리인 RP옵틱스 레이저블랙 렌즈와 비교하면 실착시 꽤 큰 차이가 느껴졌다.

더 큰 문제는 색감이었다. 기존 임팩트X 렌즈는 변색이 되든 되지 않든 렌즈를 통해 보이는 색상이 맨눈일 때 대비해서 그렇게 큰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임팩트X2 렌즈는 달랐다. 세상이 새파랗게 보인다. 하늘이 파랗게 보이는 건 좋을지 모르나, 샤방하니 돌아다닐 때 즐길 수 있었떤 봄날의 싱그러운 연두색이 칙칙한 코발트색처럼 느껴졌다. 자전거를 타거나 달리다 잠시 멈춰 주변 풍광을 즐기는 걸 좋아하는 나에게는 참을 수 없을만큼 큰 단점이었다.

결국 피팅 실패와 색감 문제로 구입 하루만에 방출하게 되었다. 큰 맘 먹고 큰 기대와 함께 구입했던 고글이었다. 분명 좋은 제품이지만 나와는 맞지 않아 영 아쉽게 되었다.

INCASE ICON Backpack (CL55532) 한 달 사용기

 

Rear ViewFront View

개요

– 제조사 : INCASE
– 제품명 : ICON Backpack (CL55532)
– 크기 및 무게 : 33×50×25 cm (22 L), 1.2 kg
– 수납 : ~15인치 노트북 (최대 2대), ~10인치 태블릿 (최대 2대), 총 4대 개별 수납가능
– 가격 : 한국총판 \260,000 미국본사 $199.95, 실제구입가 \170,000 (2015년 5월 구입, 병행수입품)

1. 외관 (3/5)

+ 깔끔한 디자인
+ 수납된 물건의 양에 상관없이 형태를 유지하며 자립 가능
+ 가방 상부와 어깨끈 사이의 각도 조절 가능
+ 두터운 어깨끈과 등판
+ 길이와 위치를 조절 가능한 가슴끈

– 가슴끈 탈착 불가
– 위와 아래쪽 어깨끈, 가슴끈 등 남는 스트랩을 정리하기 위한 수단 부재
– 등판에 있는 압출몰드패널의 돌출폭이 작아 공기흐름 부족
– 나일론 가방치고 다소 무거운 중량

2. 수납 (5/5)

+ 편리한 코너수납 형식의 노트북 전용 수납공간
+ 외부에서 접근 가능한 태블릿 수납공간
+ 작은 버클로 간편하게 탈착 가능한 키링
+ 가방을 벗지 않고 쉽게 접근 가능한 힙사이드 포켓 두 개
+ 그 외 각 칸마다 빈틈없이 마련된 다양한 수납공간과 오거나이저들

– 활용도가 떨어지는 오른쪽 힙사이드 포켓의 케이블홀
– 오거나이저의 두께가 얇아 수납 가능한 물건이 한정됨
– 주 수납공간의 보조포켓이 벨크로 등으로 고정되지 않아 걸리적거림

3. 보호 (4/5)

+ 발수 가능하고 질긴 재질 (840D 나일론)
+ 노트북 수납공간 주변부에 패딩 처리
+ 모든 외부 지퍼에 간이방수지퍼 적용
+ 노트북 및 가방 상부 수납공간 내부의 부드러운 인조털 소재
+ 보조수납공간 아래쪽의 벨크로뚜껑 달린 수납공간 두 개에도 약간의 패딩 적용

– 방수커버 미제공
– 가방 바닥부에 기본 패딩 외 추가 보호소재 부재

총평

ICON Backpack은 발매 이후 인케이스 공식 홈페이지에서 눈에 가장 잘 띄는 자리를 독차지하고 있는 가방이다. 이번에 인케이스 공홈에 들어가보니 Carryology라는 가방 전문 웹진에서 Reader’s Choice에 선정되었다며 자랑하는 뱃지도 달아놨다. 정확히는, 2015년 3월에 각 분야별로 Reader’s Choice 제품을 선정했는데 ‘Best Work Backpack’ 분야에서 1등을 했다고 한다.

Carryology Review Image
잘 빠졌고 수납 좋다는 평

이 가방을 구입하기에 앞서, 사진만 봐서는 좀처럼 가방에 대한 확신이 들지 않아 해외 리뷰를 많이 찾아봤었다. 확실히 호평이 많았다. 실제로 구입해서 사용해보니 그만한 자격이 있는 가방임을 오래지 않아 깨달을 수 있었다.

ICON Backpack은 그 용량에 비해 크기가 그리 크지 않아 보인다. 가방의 폭이 생각보다 좁은 대신 두께가 두꺼운 편이라 정면에서 봤을 때 더욱 그렇게 보인다. 그럼에도 15인치 노트북을 넉넉히 수납할 수 있고, 태블릿이나 서류를 수납할 수 있는 공간이 모두 별도로 마련되어 있다. 가방의 외곽 방향으로는 꽤 든든한 패딩이 포함되어 기기를 외부 충격에서 보호한다. 그 외 잘게 나눠진 공간들마다 다양한 액세서리들을 수납할 수 있다. 그 다양함은 어지간한 일본 제품 못지 않을 정도다.

가방을 맸을 때 골반 양쪽에 위치하는 힙사이드 포켓도 있다. 내가 가방을 볼 때 중요하게 보는 곳 중 하나인데, 여기에 휴대전화나 지갑처럼 자주 꺼내야 하는 물건을 보관하면 백팩을 벗지 않고도 편하게 쓸 수 있어 좋다. 물건이 쉽게 빠지지 않도록 지퍼가 아랫쪽까지 전부 열리는 게 아니라 중간까지만 열린다거나, 실용성에는 의문이 있지만 이어폰이나 케이블을 연결할 수 있도록 작은 구멍이 뚫려있다거나 하는 디테일도 있다.

적당히 두껍고 넓으면서 각도와 길이를 모두 조절할 수 있는 어깨 스트랩, 가방을 몸에 단단하게 결속시켜주는 가슴 스트랩도 꽤 괜찮다. 푹신한 재질의 등판은 세 조각으로 나뉘어 돌출되어 있다. 그 중 허리 쪽 조각이 다른 조각들보다 더 돌출되어 있어 잘 조절하면 어깨, 등, 허리에 하중을 적당히 나누어 훨씬 편하게 착용할 수 있다. 다만 등판의 패딩 조각 사이의 공간이 얕고 좁아 공기 순환을 크게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

 

업무용 가방으로 쓰기에는 좋기도 하고 안 좋기도 하다. 어지간한 IT 기기와 액세서리 대부분을 이 가방 하나면 별도의 슬리브나 파우치 없이도 깔끔하게 분류해서 수납할 수 있다. 미니멀하고 깔끔한 외관은 사무실에서도 별 다른 위화감을 보이지 않는다. 다만 어깨 스트랩과 가슴 스트랩이 비즈니스룩이라기에는 좀 어울리지 않는다. 어깨 스트랩은 여분을 말아서 벨크로 등으로 정리하면 되지만 가슴 스트랩은 탈착이 불가해서 지저분해보인다.

주말 여행 정도의 목적으로는 괜찮아 보인다. 꽤 많은 양의 짐을 수납할 수 있고 중량을 지지하기에도 좋은 구조다. 항공기 이용을 위해 공항 보안검색대를 통과할 때 편리하도록 노트북 수납 공간이 180도로 열리지 않는 점은 좀 아쉽다. 하지만 애초에 전문적인 여행용 가방이 아니라 일상용 가방으로서 이 정도의 범용성이면 훌륭해보인다.

한 달여를 사용해보니 사소한 단점은 있지만 정말 좋은 가방임을 알 수 있었다. 특히 수납력이 훌륭하다. 각종 IT 기기에 책, 텀블러 등의 일상용품을 수납해서 갖고 다니기에 이보다 나은 가방을 찾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 다만 20L급 나일론 재질의 백팩치고 가격이 상당히 부담스럽다. 아무리 좋은 가방이더라도 국내 정가인 26만원을 다 지불할 엄두를 내기는 쉽지 않으니까 말이다.

* ICON 라인업에서 이보다 작은 가방은 Slim Pack과 Compact Pack 두 종류가 있다.

  • Slim Pack
    외부에서 접근 가능한 노트북과 태블릿 전용 수납공간이 없다. 대신 주 수납공간의 등판쪽, ICON Backpack은 문서류 수납공간 2개와 지퍼주머니 1개가 있는 바로 그 자리에 노트북과 태블릿 수납공간이 있다. 덕분에 두께가 1인치(약 2.5cm) 정도 얇고, 가격도 5만원 정도 저렴하다. 가슴끈도 없는데, 큰 중량을 지탱하기에는 불편하지만 외관이 더 깔끔해보이는 장점이 있다. 그 외 전면 보조수납공간 내에 오거나이저가 없고, 액세서리 수납공간 아랫쪽의 보조주머니에 벨크로 뚜껑이 없는등 자잘한 차이점이 있습니다. 주 수납공간 내 별도의 문서/플래너 수납공간이 필요없다면 Slim Pack도 좋은 선택으로 보인다.
  • Compact Pack
    ICON Backpack에 비해 반값이면 살 수 있지만 수납공간 구성이 많이 빈약해진다. 세세한 수납을 중시하는 나로서는 고려할 이유를 찾지 못 했다.

* 구입 결정 전 가장 도움이 많이 됐던 동영상 리뷰
https://youtu.be/B_EYaAIwXrs

INCASE DSLR Sling Pack (CL58067) 사용기

Incase DSLR Slingbag

개요

– 제조사 : INCASE
– 제품명 : DSLR Sling Pack (품명 CL58067)
– 크기 및 무게 : 25×40×13 cm (10 L), 750 g
– 수납 : DSLR 카메라/렌즈/액세서리, ~11인치 노트북
– 가격 : 한국공식몰 13만원, 미국공식몰 $89.95, 실제구입가 10만원 (2015년 5월, 국내총판 정품)

1. 외관 (4/5)

+ 깔끔한 디자인
+ 측면 개방 : 옆구리로 돌려서 사용하는 슬링백 사용시 편리
+ 넓고 두툼한 어깨끈
+ 메쉬 패딩처리된 어깨끈과 등판
+ 크고 편리한 어깨끈의 버클
+ 가방 윗쪽과 옆쪽에 위화감 없이 달린 운반손잡이
+ 어깨끈과 삼각대용 스트랩의 남는 끈을 쉽게 처리 가능
– 삼각대용 스트랩이 버클이 아니라 일반 스트랩 형태로, 삼각대를 넣고 빼기 불편
– 슬링 방향 변경 불가

2. 수납 (4/5)

+ DSLR카메라 + 표준줌렌즈 + 표준단렌즈와 약간의 액세서리를 분리 수납 가능
+ 11인치 노트북 분리 수납 가능
+ 벨크로로 자유롭게 위치 변경 가능한 패드 파티션 3개 포함
(전세대 제품은 벨크로 부착 가능 위치가 지정되어 있었으나, 이번 제품부터 가방 내부 전영역 벨크로 부착 가능)
+ 패드 파티션 3개 중 1개는 액세서리 수납용 메쉬주머니 포함
+ 전면 보조수납공간에 메쉬주머니 포함한 오거나이저 구성
+ 내부 뚜껑 부분에 메쉬주머니 2개, 주 수납공간에 메쉬주머니 3개 구성되어 액세서리 수납 편리
+ 삼각대 장착 가능한 가방 외부 전용 스트랩
– 내부 뚜껑부 메쉬주머니 2개가 별도의 지퍼가 아닌, 지퍼 1개로 동시에 열고 닫도록 처리됨

3. 보호 (4/5)

+ 가방의 모든 면에 보호용 패딩 처리
+ 가방 내부 보조수납공간의 지퍼는 모두 금속부분을 숨길 수 있도록 처리
+ 840D 나일론 채용으로 질기고 발수 가능
+ 방수지퍼 채용
– 레인커버 미포함

총평

인케이스에서 DSLR카메라 수납용으로 발매된 슬링백 두 가지 중 작은 쪽의 가방이다. DSLR카메라 바디와 렌즈, 삼각대를 포함한 각종 액세서리, 11인치 노트북 또는 태블릿을 수납할 수 있다.

슬링백 치고는 하중분산에 대한 고려가 잘 되어 있지만, 한쪽 어깨에 하중이 집중되는 한계는 어쩔 수가 없다. 때문에 휴대장비의 양이 많은 사용자에게는 적합하지 않다. 미러리스 또는 크롭 바디에 표준 렌즈 하나, 광각이 아닌 단렌즈 하나에 액세서리 정도 수납하면 딱 적당해보인다. 외부에 삼각대 장착용 스트랩이 있지만 경량 여행용 삼각대 외에는 무게가 부담스러웠다.

슬링백의 장점은 가방을 벗지 않고도 장비를 손쉽게 넣고 꺼낼 수 있다는 점이다. 이 가방도 겨드랑이 아래로 가방 본체를 잡아당기면 가방 내부를 직접 보면서 장비를 편하게 넣고 뺄 수 있다. 옆면의 일부가 열리는 게 보통인 백팩과는 달리 전면을 모두 열 수 있어 더욱 편리하다.

출사 뿐만 아니라 일상용으로 사용하기에도 나쁘지 않다. 수납공간들이 다양하게 잘 분류되어 있어 어지간한 소지품은 다 집어넣을 수 있다. 다만 주수납공간 외의 보조수납공간은 두께가 얇은 편이라 두꺼운 물건을 분류 수납하기에는 적당치 않다.

일상용으로 사용할 때는 내부의 파티션을 모두 떼어내면 13인치 노트북이 아슬아슬하게, A4 파일이 끄트머리를 약간 굽혀서 수납된다. 다만 억지스럽게 들어간다는 느낌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 가능하면 추천하고 싶지 않다. 특히 노트북류는 그냥 가방이 허락하는, 11인치 이하의 제품을 주수납공간 내에 지퍼로 분리된 별도의 전용 공간에 수납하는 것이 가장 좋겠다.

슬링백으로서는 비교적 무게 분산이 나쁘지 않게 설계된 가방이다. 적절한 패딩과 수납공간으로, 출사용과 일상용 모두 괜찮은 활용도를 보인다. 다만 한쪽 어깨로 모든 하중을 지탱해야 한다는 슬링백의 한계는 여전하므로, 가능한 가벼운 장비와 소지품을 갖고 다니는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좋겠다.